현대차뉴스
현대차, ‘포니 쿠페’ 계승한 ‘N 비전 74’ 공개
| 관리자 | 조회수 376

 이탈리아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서 전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에서 열린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 2023’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적인 클래식‧콘셉트 자동차 전시회에 참가해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한 차량을 선보이는 등 ‘현대의 유산’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현대차는 19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에서 열린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 2023’에서 고성능 N 브랜드의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인 ‘N 비전 74’를 전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롤링랩은 모터스포츠 노하우가 적용된 고성능 기술을 양산 모델에 반영하기 전에 연구개발 및 검증하는 차량을 말한다. 

1929년 처음 열린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는 매년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클래식‧콘셉트 자동차 전시회다. 현대차는 이번에 처음으로 이 전시회에 참가했으며, 지난 2018년 제네시스 브랜드가 ‘에센시아 콘셉트’를 전시한 바 있다. 

이번에 선보인 N 비전 74는 현대차가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국내 최초의 콘셉트 자동차인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한 차량이다. 포니 쿠페 콘셉트를 앞세워 글로벌 완성차업체로 성장하려고 했던 당시 현대차 임직원의 열정과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다. 그간 축적된 기술, 디자인, 고성능 감성을 총망라한 차량이란 얘기다. 

이탈리아 레이크 코모에서 열린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 2023’에 전시된 N 비전 74’. 

현대차에 따르면 N 비전 74의 가장 큰 특징은 배터리 모터와 수소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가혹한 모터스포츠 환경에서도 출력 저하가 없는 데다, 5분 수준의 짧은 충전 시간이 장점이다. 

차량 전면에는 85㎾(킬로와트)급 수소연료전지 스택이 위치하며, 운전자와 조수석 사이에는 62kWh(킬로와트시) 리튬이온 배터리, 후면에는 용량 2.1㎏의 수소탱크 2개가 탑재됐다. 후륜에 장착된 좌우 독립형 듀얼 모터는 680 마력의 출력을 자랑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초 이하다. 주행 거리는 600㎞에 육박한다. 

차량 외부는 포니 쿠페 콘셉트의 디자인을 계승했다. 고성능 차량인 만큼, 바디는 공기역학적으로 재해석했고, 전용 고성능 휠을 적용해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이 조화를 이뤘다. 또한 전조등과 후미등에 적용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한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은 과거에서 미래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디자인 여정을 상징한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CCO(최고사업책임자)는 “콩코르소 델레간차 빌라 데스테에 참가하게 된 것은 대단한 영광”이라며 “현대차가 이 자리에 오기까지 거쳐온 놀라운 여정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는 고유의 유산에서 얻은 영감을 토대로 새로운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길을 열어 디자인 혁신의 중심에 설 것”이라고 했다.